컨텐츠 바로가기

'투혼' 오정연, 손가락 부상에도...(골때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오방불패’로 활약했다.

오정연은 1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 출연, ‘FC아나콘다’의 든든한 수문장으로 활약했다.

이날 오정연이 속한 ‘FC아나콘다’팀은 리그 신흥강자 ‘FC구척장신’과의 경기를 앞두고 현영민 감독의 지휘 아래 지옥 훈련에 돌입했다. 공격과 수비, 체력 강화 트레이닝으로 무장한 특훈에 오정연은 독기가 바짝 오른 모습으로 쉴 틈 없이 에너지를 뿜어냈다. 특히 오정연은 현영민 감독이 직접 선보이는 강력한 킥인 시뮬레이션에도 거침없는 플레이와 정확한 수비로 뛰어난 역량을 보여줬다.

오정연은 정확하고 강렬한 킥인은 물론 타고난 순발력으로 ‘FC구척장신’의 기를 초반부터 단단히 눌렀다. 계속되는 상대팀의 위협적인 슛도 단번에 세이브한 오정연의 활약에 이수근과 전 축구선수 김병지는 ‘오방불패’라 외치며 감탄했다. 또 빠른 판단력과 반사 신경으로 탁월한 선방 능력을 보여주며 ‘FC아나콘다’의 기세에 힘을 보태 상대팀의 초반 집중력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이 끝나갈 때쯤 이현이의 반격으로 첫 실점을 맞은 상황에도 흐트러짐 없는 정신력과 팀원들을 독려하는 든든한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엄청난 볼 속도와 불규칙한 바운드는 물론 상대팀과의 1:1 상황에도 당황하지 않고 볼을 캐치해내며 수문장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오정연은 손가락 부상 투혼에도 몸을 사리지 않는 집념으로 마지막까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FC아나콘다’에 든든한 힘을 보탰다.

사진 =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