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EPL STAR] '압도적 경기 영향력'...우리가 알던 케인이 돌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레스터 시티전 해리 케인은 우리가 알던 케인이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6점에 도달하며 리그 5위로 순위를 올라섰다.

전반전 토트넘은 주도권을 잡았지만 전반 24분 패트슨 다카에게 실점해 끌려갔다. 해리 윙크스,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등이 결정적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에 맞거나 상대 육탄 수비에 막혀 좌절했다.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할 때 케인이 구세주로 나섰다. 케인은 전반 38분 윙크스 패스를 득점으로 마무리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득점 외에도 케인 존재감은 압도적이었다. 몸 상태가 최고인 게 분명했다. 지난 시즌 EPL 득점왕과 도움왕을 석권할 때처럼 전방위적으로 움직이며 연계를 하고 수비를 끌어들인 뒤 기회를 창출했다. 순간적으로 레스터 수비 사이를 침투해 슈팅을 날리는 모습도 위협적이었다. 힘이 너무 들어가 정확도가 좋지 못할 때도 존재했지만 이를 상쇄하는 엄청난 경기 영향력이 돋보였다.

케인 활약에 루카스 모우라 등 다른 선수들 경기력도 덩달아 상승했다. 하지만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후반 31분 제임스 메디슨 골이 나오며 토트넘은 패배 위기를 맞았다. 종료 직전 스티븐 베르바인이 극적인 멀티골을 뽑아내 승점 3점을 얻는 주인공은 토트넘이 됐다. 케인은 베르바인이 역전골을 넣을 때 완벽한 스루패스를 공급해 도움을 올렸다.

승리를 결정한 건 베르바인이었지만 케인 평점이 더 높았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케인에게 쵝 평점인 9.48점을 줬다. 슈팅 10회(유효슈팅 3회), 키패스 2회, 경합 승리 4회, 드리블 성공 4회, 크로스와 롱패스 성공 각각 1회 등을 올린 게 반영된 결과였다.

영국 '풋볼 런던'은 "경기 내내 엄청난 활동량을 선보여 후반에 지친 모습이 있었으나 1골 1도움을 올리며 제 몫을 확실히 다했다"고 호평했다. '90min'은 "레스터 킬러다웠다. 토트넘 공격을 주도했고 베르바인 역전골까지 도왔다"며 평점 10점 만점을 줬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