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김찬우, ♥14살 연하 여친 최초 공개 "결혼 약속했다"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배우 김찬우가 14살 연하의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일이 바빠 결혼 못한 영탁, 이젠 결혼하고 싶은 김찬우, 결혼은 그저 막연한 김준수가 수업 동기로 등장했다. 결혼 멘토로는 이승철, MC는 김원희, 홍현희가 나섰다.

이날 김찬우는 스스로를 “50년 넘게 신랑수업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철이 없고 혼자 여행 다니는 걸 좋아해서 결혼 못 했다. 아직까지 신랑수업 중이니 100년까지는 가지 않길 바란다. 남자로는 99점인데 신랑으로선 15점이다. 철도 없고 여자들이 좋아하는 짓을 안 한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그는 MC 김원희와 사석에서 20년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20년 전 드라마 'LA 아리랑'에서 호흡을 맞춘 사이. 김찬우는 "드라마는 7년간 공백기다. '산넘어 남쪽에는' 이후로 드라마 안했다"며 "과거에 너한테 고백한 적 있다. 그때 '나 너같은 스타일 좋아하는데 나 너를 좋아해도 될까?'라고 물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너가 '나 남자친구 있어서 안 된다. 그사람과 끝까지 갈거야' 하더라. 사실 진지한 고백은 아니었다. 친한 오빠 동생 사이였다”고 회상했다.

김찬우는 현재 연애중임을 고백하기도. 그는 “지금 여자친구 있다. 결혼할 거다. 코로나 시국 때문에 연기했다. 나만의 생각이 아니라 쌍방간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찬우는 “4년 정도 만났다. 영탁과 동갑인 83년생이다. 모임에서 우연히 만났다. 여자친구도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걸 알고 있다. 내가 너무 일을 안 하니까 '뭐든지 하세요'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여자친구가 나이차이가 많다 보니 처음엔 내가 누군지도 가물가물했던 것 같다"며 "‘이 여자랑 결혼해야겠다’ 느낌이 온 건 아닌데, 같이 있으면 편하다. 누구랑 오래 만나 본 적이 없어서”라고 말했다.

이에 김원희는 “결혼은 해보는 게 성장에 도움이 된다. 추천한다”며 “여자친구랑 세대 차이 느낄 텐데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텐아시아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영탁은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담당 작가의 친오빠 결혼식 축가를 위해 부산으로 향했다. 영탁은 “엄마 같은 작가님이라 축가는 꼭 해주고 싶었다. ‘막걸리 한잔’을 선곡해준 작가다. 덕분에 잘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영탁은 연애에 대해 "이제 마흔이다. 외로운데 만날 수 있는 루트가 없다.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하는데 만남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자신의 예비신랑으로 점수는 14점 정도를 줬다.

영탁은 절친한 한의사 지인을 찾아가 원기가 떨어져 정력도 떨어졌다는 진단을 받고 전복을 먹으러 갔다. 결혼 선배인 지인에게 결혼 상담을 하던 영탁은 "결혼과 연애, 외롭지만 내가 놓여있는 상황이 다 조심스럽다. 모자 쓰고 다녀도 다 알아보시니까 연애다운 연애를 할 수도 없다. 놓여 있는 상황이 그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 같다. 나도 외롭다. 하지만 쉽지가 않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김준수는 공연으로 인해 지방 호텔에서 아침을 맞았다. 김준수는 “30대에 결혼하면 두 번 결혼할 운명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내가 성격이 모난 것도 아니고 까탈스러운 것도 아니고 결벽증이 있는 건 아니고 형제 중에 시누이라고 할 사람도 없고 부모님도 소탈하고 술 담배 일절 안 한다”며 신랑 점수를 99점 줬다.

이어 김준수는 “축하 받고 사랑 받을 수 있는 결혼식이면 좋겠다. 옛날엔 결혼하는 사람들 보면 감흥이 없었는데 이젠 나보다 나이대가 어리니까 생각이 많아지더라. 하고자 해도 못하는 사람 많으니 운명론을 믿는다”고 고백했다.

김준수는 아침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3~4잔을 마시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그는 "일할 때는 하루 7잔도 마신다. 세포가 다 깨어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한 가방 없이 종이백에 짐을 챙기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