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만 폭발' 콘테, "부상으로 경기를 연기한 것은 인생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규학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불만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콘테 감독은 지난 북런던 더비가 연기된 부분에 대해 여전히 아쉬움을 갖고 있다.

토트넘은 아스널과 17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있었다.

어느 때보다 중요한 더비 매치였다. 현재 EPL 4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토트넘은 승점 33점(10승 3무 5패)으로 6위, 아스널은 승점 35점(11승 2무 7패)으로 5위에 위치해있다. 이 밖에도 웨스트햄(승점 37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2점)와 다투고 있다.

그러나 양 팀은 최전력을 다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토트넘은 핵심 공격수 손흥민과 세르히오 레길론, 스티브 베르바인,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이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없었다.

아스널은 더 심각했다. 2021 아프리카축구연맹(CAF) 네이션스컵 출전을 위해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가봉), 니콜라스 페페(코트디부아르), 토마스 파티(가나), 모하메드 엘네니(이집트)가 대표팀에 차출됐다.

부상자도 상당했다. 마르틴 외데가르드, 에밀 스미스 로우, 토미야스 타케히로, 세드릭 소아레스, 부카요 사카, 시야드 콜라시나츠, 칼럼 체임버스 등이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라니트 자카의 출장 징계까지 포함하면 대다수의 선수들이 경기에 나설 상황이 아니었다.

아스널은 EPL 사무국에 경기 연기를 요청했고 이는 승낙되면서 토트넘이 불만을 갖기 시작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이 아닌 사유로 경기 연기가 받아들여진 점이 대두됐다. 당시 아스널의 코로나 확진자는 외데가르드 1명뿐이었다.

게다가 얼마 전 아스널이 에이슬린 메이틀랜드 나일스와 폴라린 발로건을 임대 보내기도 했다. 이러한 점을 감안했을 때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최소 인원은 충분했다는 의견이다. EPL 규정에 따르면 13명의 선수와 1명의 골키퍼가 있다면 경기 일정을 이행해야 한다.

EPL 사무국의 판단에 콘테 감독이 폭발했다. 그는 "이상한 결정이었다. 리그가 부상으로 인해 경기를 연기한 것은 내 인생에서 처음이다. 나는 매우 놀랐다. 경기를 할 수 있을 땐 경기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지난 12월 코로나 여파로 큰 피해를 봤다. 리그와 유럽 대항전을 병행하던 토트넘은 다수 경기가 연기되었고, 유럽축구연맹(UEFA) 컨퍼런스리그(UECL) 최종전은 몰수패 처리되며 탈락했다.

콘테 감독은 이미 다른 팀보다 3, 4경기나 밀린 상황에서 계속된 경기 연기가 향후 일정에 큰 차질이 생기는 점에 우려하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