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與, '대장동 사업제안서 특혜 소지' 보도에 "2015년 사업과 전혀 무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성남公 실무자 "제안서 특혜소지" 법정 증언
與 "정영학 사업제안서, 2015년 사업과 별개"
"'2015년 개발사업 하자 있다'는 잘못된 정보"
뉴시스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실무담당자 한모씨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비위 의혹 사건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신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2.01.1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성남도시개발공사 실무자가 지난 2013년 정영학 회계사를 만나 검토한 대장동 사업제안서에 "특혜 소지가 있다"고 법원에서 증언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해당 증언은 2015년 2월 공모한 사업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다.

송평수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한모 성남도시개발공사 팀장은 2013년 12월 유동규 당시 성남시 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사무실에서 정영학 회계사를 만나 대장동 사업제안서를 검토했는데, 정 회계사가 제안했다는 당시 사업제안서는 이후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2015년 2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한 사업 건과 별개"라고 설명했다.

송 대변인은 이어 "(2015년 추진된 사업 건은) 2013년 12월 당시 정식으로 제안되거나 채택된 것이 아니었고, (2013년) 당시는 대장동 사업 방향이나 공모지침서 등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태였다"며 "'정영학 사업제안, 특혜 소지 있었다' 취지 기사들은 2015년 2월 이후 추진된 대장동 개발사업에 하자가 있다고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2처 소속 한모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선일)가 진행한 김만배씨·유동규 전 본부장·남욱 변호사·정영학 회계사 등의 2차 공판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2013년 12월 유 전 본부장 소개로 정 회계사를 만나 사업제안서를 검토했고, 이 내용에 대해 '특혜 소지가 많다'고 봤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