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손담비♥이규혁, 달달 럽스타→6월 결혼설 부인.."구체적 계획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겸 배우 손담비 측이 연인인 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규혁과의 결혼설을 부인했다.

17일 기자 출신 유튜버는 손담비와 이규혁의 측근을 말을 빌려 "두 사람이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 늦어도 6월 안으로 결혼식을 진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튜버는 손담비와 이규혁의 가까워진 계기는 골프라고 알고있으나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며 지난 2011년 SBS '김연아의 키스 앤 크라이'에 출연한 뒤 한 차례 열애를 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연애가 오래 이어지진 못했다. 당시 손담비 나이가 27세로 어렸고, 방송 활동이 활발하던 시기였다. 물리적인 환경과 성격 차이로 이별을 하게 됐다. 다만 결별 과정에서 사이가 완전히 틀어지진 않고 오빠, 동생 사이를 이어왔다"면서 "그렇게 10년째 되던 지난해 두 사람 사이에 특별한 계기가 생겼다. 손담비가 뜻하지 않게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휘말려 어려웠던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 과거 연인이었던 이규혁이 손을 내밀었고 큰 위로가 되어줬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이어 손담비가 지난해 12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규혁과 입맞춤하는 사진과 명품 반지 인증샷을 공개한 것을 언급하며 "손담비의 한 지인은 '두 사람이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 맞다. 신접살림은 손담비 집에서 차리는것으로 알고 있다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손담비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 측은 헤럴드POP에 "손담비가 이규혁과 예쁜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맞지만 결혼 날짜를 정하는 등 구체적인 결혼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손담비와 이규혁은 지난해 12월 "교제를 시작한 지 3개월 정도 됐다"고 교제 사실을 인정하면서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손담비는 달달한 럽스타그램을 운영하며 이규혁과 뽀뽀를 하는 모습, 스키장을 찾은 모습 등을 공유, 솔직당당한 연애를 이어가 응원을 받고 있다.

사진=손담비 SNS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