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조커 카리스마로"…드리핀, 역대급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드리핀.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드리핀(DRIPPIN)이 청량을 벗고 '빌런'으로 돌아온다.

17일 오후 드리핀 세 번째 미니 앨범 '빌런(Villain)'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드리핀은 "많은 시도를 한 앨범이기 때문에 기대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멤버 주창욱은 "새해 시작을 '빌런'으로 하게 돼 기쁘다"며 "지난 앨범과는 달리 강렬한 느낌을 내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퍼포먼스, 비주얼적으로 멋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빌런'은 청량한 소년미로 사랑받은 드리핀의 완벽한 콘셉트 변신을 확인할 수 있는 앨범이다. 다크 히어로로 각성한 드리핀은 '빌런'으로 범접불가 강렬한 카리스마와 치명적인 매력을 폭발시킨다.

기존 청량 이미지에서의 콘셉트 변화에 대해 차준호는 "팀의 이미지가 하나의 단어로 대표되고 싶지 않고,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것이 우리 목표이기 때문에 새로운 시도를 해봤다"고 말했다.

차준호는 "드리핀 멤버들이 모두 멋지고 쿨하다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여러 가지 모습으로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빌런'은 목표를 향해 질주하는 뜨거운 열정을 '빌런'에 비유한 노래다. 긴박하고 대립되는 상황 속에서 자신의 능력을 일깨워 세상 밖으로 분출하는 내용의 가사로 드리핀의 파워풀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신곡에 대해 황윤성은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열정을 '빌런'에 비유한 곡"이라며 "리드미컬한 비트가 인상적"이라고 소개했다.

차준호는 "'빌런'을 처음 듣자마자 '우리 타이틀 곡이 되겠구나', '잘 소화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듣자마자 확신했다"고 강조했다.

스타투데이

드리핀.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협은 "우리 드리핀을 빌런에 비유한다면 조커라고 표현하고 싶다"며 "조커는 빌런 중에서도 슈퍼 빌런이기도 하고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앨범 전곡 음원과 함께 베일을 벗을 '빌런'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SF 영화를 연상시키는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한다. 특히 서로 다른 특별한 능력을 가진 다크 히어로 드리핀의 서사가 화려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드리핀은 “영화 속 빌런은 악당이지만 야망이 크고 진취적인 인물이 많다”면서 “미워할 수 없는 강렬한 빌런으로 대중에게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번 앨범에서는 멤버별 초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콘셉트를 가졌다. 시간을 멈출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주창욱은 "과거로 가서 새로운 선택을 해보고 싶다"며 "예전에 떡볶이를 먹었다면 어묵을 먹는다든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물과의 교감 능력을 가진 이협은 "야생 동물들과 교감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 인트로 '세븐 빌라즈(7Villaz)'와 '스위치(Switch)', '샤이(SHY)', '딜루전(Delusion)', '리멤버(Remember)'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수록곡도 실린다.

활동 목표에 대해 김동윤은 “‘빌런’으로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 1등을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보고 싶다”라고 다부지게 답했다.

드리핀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빌런'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