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생활폐기물 수거 차량도 무인 자율주행 시대…LGU+, 5G 기술협력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LG유플러스는 '5G 기반 무인특장차 자율주행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주거단지용 무인폐기물 수거차 (LG유플러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LG유플러스가 노면청소, 생활폐기물 수거 등 공공서비스에 이용되는 차량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광주광역시 무인 저속 특장차 규제자유특구 내 전문기업들과 함께 '5G 기반 무인특장차 자율주행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무인특장차는 노면청소, 생활폐기물 수거, 교통정보 수집 증 공공서비스를 위해 시속 10㎞ 미만의 속도로 자율주행하는 특수목적차량으로 운전자 없이 무인으로 자율주행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무인특장차에 5G 이동통신을 연결해 자율주행기술을 고도화하고, 연계기술을 개발해 무인특장차 사업을 확산하고자 추진됐다. 사업 발주처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을 비롯해 아이엠알 등 15개 전문기업이 참여했다.

LG유플러스 측은 "현재 특구 내 사업자들은 평동산업단지, 수완지구, 우치공원 등 다양한 도로에서 총 거리 846.46㎞, 371시간 무사고 실증을 완료했다"며 "내년에는 실증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방현 LG유플러스 서부기업영업담당(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무인특장자 사업의 각 분야별 선도업체가 가진 기술력을 모아 자율주행 관련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동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사는 "무인특장차 개발 및 실증을 위한 관제센터와 통신 인프라 조성을 완료했으며, 앞으로는 실증 데이터 수집 및 공유, 기술 고도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아이엠알 대표이사는 "향후 실증지역을 확대하고 기술 개발 및 실증경험을 토대로 전국단위 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 분야로의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