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스' 無식욕 코드쿤스트 "하루 1끼 먹어" 김국진 "저 정도면 우리 세계서 돼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작곡가 겸 가수 코드쿤스트가 무식욕자의 사생활과 함께 뜻밖의 '웃수저' 신분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 MBC'라디오스타-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에 코미디언 장도연, 신기루, 가수 코드쿤스트, 장원영 등이 출연했다.


김구라는 "코쿤씨가 김국진 라인을 타고있다던데"라고 물었고, 코드쿤스트는 "제가 이쪽 라인이다. 김국진 선배, 유희열, 유재석, 제 또래로는 자이언티 등이 속한다"라면서 연예계 44라인의 계보를 읊더니 "그래도 그중에서는 내가 제일 많이 나간다. 66kg, 177cm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국진은 "우리 세계에서 저 정도면 돼지다. 어마어마한 거지. 안그래도 코쿤이 들어올 때 너무 덩치가 커서 놀랬다"라고 흥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국진의 44즈 테스트가 이어졌다. 김국진이 "하루에 몇 끼 먹냐"고 묻자 코쿤은 "하루 1끼를 먹는데 제대로 먹자 주의다"라고 답했다. 김국진이 "오늘 먹은 게 있냐"고 하자 "없다"고 답해 무식욕 44즈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너무 안 먹어 주변에서 걱정도 많이 산다고. 코쿤은 "이영자 누님이 MBC'전지적 참견시점' 출연해서 가래떡 먹는 거 보더니 촬영 끝나고 부르시더라. 너 그렇게 먹으면 좀 있다가 죽는다고"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영자는 잘 먹어야 한다며 가래떡을 반으로 갈라서 명란을 바르고 구워먹으면 진짜 맛있다고 꿀팁도 전수했다고 말했다. 김국진은 "이게 (우리 세계에선) 말이 안돼. 일단 손이 많이 가고 귀찮잖아"라며 요리에 대한 무념무상을 밝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쿤은 뜻밖에 자신이 금수저도 흙수저도 아닌 '웃수저'라고 공개했다. 이상하게 자기가 끼는 자리에는 웃긴 일이 펼쳐진다고 해서 생긴 별명이라고.


그는 "엠넷 '쇼미더머니' 녹화랑 '스트릿 우먼 파이터' 생방송이 겹쳤는데 모니카 누나가 보러 오라고 해서 갔다. 한 10분 앉아 있었는데 결승전에서 그게 가장 화제가 됐더라. 너무 뜬금없으니까"라고 말했다.


당시 '스우파' 현장에 온 여러 스타들이 카메라에 비쳤는데 배우 천우희, 이미도 등에 이어 개코, 코쿤이 잡히자 팬들은 '코쿤은 뭐라고 저기 껴있냐'고 댓글을 달았더라는 것.


코쿤은 "김진표 형님이 '쇼미더머니'에서는 엄청 카리스마를 보여주는데 '스우파'에서는 강다니엘이 엄청 부드럽게 하더라. 그것 때문에 부적응해서 웃고 있었는데 하필 그 장면이 나왔다. 우리는 춤 추는 건 못 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