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 블랙핑크 제니 '언팔' 해프닝…"무서운 앱이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제니 뷔 (사진=제니SNS·뷔 SNS 캡처) 2021.12.0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윤준호 인턴 기자 = 데뷔 8년 만에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한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뷔가 블랙핑크 제니를 팔로우 했다가 취소했다. 이에 둘의 관계를 오해한 일부 누리꾼들이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 글을 도배하고 있다.

7일 뷔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잉 란에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추가됐다. 앞서 뷔가 팔로잉한 계정은 방탄소년단 멤버 6인과 방탄소년단의 공식 계정 등 단 7개 뿐이었다.

뷔가 제니를 팔로우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궁금해 하는 글이 쏟아졌다.

뷔는 실수로 제니의 계정을 팔로우 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뷔는 팬 커뮤니티에 "인스타 추천, 이거 없애는 방법 없나요? 무서운 앱이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일부 방탄소년단 해외 팬들은 '#FREETAE'(뷔를 놓아달라)라는 해시태그 달거나 "뷔를 혼자 있게 해달라", "둘이 무슨 관계냐"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들은 지난 6일 장기휴가에 돌입하면서 일제히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elo41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