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들이랑 약속했어”…‘안다행’ 김병현, 불 피우기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김병현이 눈물겨운 '아빠의 도전'을 펼친다.

6일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작가 권정희 이하 '안다행')에서 '혹 형제' 허재와 김병현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이날 허재와 김병현은 새로운 섬 초도에서 집들이 준비에 나선다. 농구선수 출신 문경은, 우지원과 야구선수 출신 홍성흔, 이대형이 특별 손님으로 함께하며 '혹6'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매일경제

`안싸우면 다행이야` 김병현이 눈물겨운 `아빠의 도전`을 펼친다. 사진=MBC


자급자족 유경험자인 김병현은 평소와 달리 유독 불 피우기에 집착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알고 보니 아이들에게 불을 피워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로 약속했던 것. 그는 "아이들이 '안다행'을 보고 '아빠는 왜 불도 못 피우냐'라고 구박하더라"라고 고백해 짠한 웃음을 전한다.

하지만 김병현은 넘치는 의욕과는 달리 화로에 젖은 나무를 넣으며 명불허전 허당미를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김병현이 불 피우기에 성공하고 아이들에게 떳떳한 아빠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