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 성적 5위' 김도균 감독 "선수들 잘해줘...나에게 셀프 칭찬도"[수원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김도균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수원, 노진주 기자] "선수들에게 공을 돌린다. 나에게 셀프 칭찬도."

수원FC는 5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이하 수원 삼성)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러 2-0으로 승리했다.

양 팀 모두 파이널A에 속해 있다. 이날 패배로 1부 리그에서 강등되는 일은 없다. 승점 3점을 획득한 수원FC(승점51)는 5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역대 구단 최고 성적이다. 수원 삼성(승점 49)은 6위로 마감했다.

지역 더비인 만큼 선수들은 자존심을 걸고 경기에 임했다. 올 시즌 수원 삼성을 3번 만나 무패(2승1무)를 하던 수원FC가 이번에도 웃었다. 최종전 승리라 기쁨은 더 크다.

수원FC는 전반 40분 이영재의 골과 후반 9분에 터진 정재용의 골로 승리했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시즌 시작이 엊그제 같다”고 입을 뗀 뒤 "마지막 경기 최선을 다했다. 팬들에게 좋은 경기 보여드려야 한다고 했는데 어느 정도 선수들이 노력한 부분이 나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긴 레이스를 달려온 자신에게도 한 마디 해주고 싶다고 했다. 김 감독은 “셀프로 저한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OSEN

[사진] 김도균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년엔 승격, 올해는 파이널A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무엇이 김 감독을 더 기쁘게 했을까.

김 감독은 “당연히 승격이 더 기쁘다”면서 “작년엔 ‘내가 지도자를 하면서 또 이런 순간이 올까?’ 싶을 정도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격 후 선수 교체와 맞물려 쉽지 않은 시즌 초반을 겪었다. 승리도 없어 힘들었다. 하지만 선수들끼리 단합이 되고, 잘 뭉쳐서 지금의 좋은 성적이 나왔다”고 이어 말했다.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고도 말했다.

시즌 전 목표는 ‘잔류’였다고. 김 감독은 “강등은 생각도 안 했다. 이런 믿음이 힘이 되고 나중에는 상승세를 가져다주는 요인이 될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올 시즌 맹활약을 펼친 선수들의 앞날도 이야기했다. 그는 “라스는 재계약을 했고, 무릴로는 구단과 계속 이야기 중”이라면서 “이 둘은 올 시즌 K리그에서 가장 ‘핫’한 콤비였다. 내년에도 보여드리는 것이 맞다”고 전했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