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돌' 윌리엄vs벤틀리, 방귀 하나로도 긴장감 넘치는 대결구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해밍턴즈 게임’에 참여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0회는 ‘난 네게 반했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샘 아빠는 지치지 않는 에너지의 윌벤져스를 위해 특별한 게임을 준비한다. ‘해밍턴즈 게임’을 가득 채운 윌리엄과 벤틀리의 에너지가 시청자들에게도 넘치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샘 아빠는 윌리엄과 벤틀리의 넘치는 에너지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아이들이 과자를 먹을 때도 남다른 방법으로 과자 봉지를 뜯어 샘아빠를 놀라게 하고, 나나 할머니와 통화 할 때도 서로 전화기를 먼저 독차지하려 폭발적인 에너지를 자랑했다고. 이를 영상통화로 지켜본 나나 할머니는 샘 아빠에게 아이들의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는 해밍턴즈 표 ‘오징어 게임’을 제안했다.

이에 샘 아빠가 주최한 ‘해밍턴즈 게임’에 윌리엄은 120번 참가자, 벤틀리는 119번 참가자로 등장했다. ‘오징어 게임’의 트레이드 마크인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아이들의 모습이 깜찍했다는 전언. 이어 아이들은 각자 원하는 게임을 하나씩 제안하며 ‘해밍턴즈 게임’을 시작했다.

윌리엄이 제안한 방귀 대결부터 벤틀리가 제안한 레몬 먹기 대결까지, 챔피언이 되기 위한 아이들의 열정으로 해밍턴즈 하우스가 후끈 달아올랐다고. 이 열기를 이어 샘 아빠는 아이들과 함께 밖으로 나갔다.

운동장에서는 더욱 커진 스케일의 대결이 이어졌다. 윌벤져스의 숨이 가빠질 만큼 뛰어다니고 긴장감 넘치는 각종 게임이 이어졌다고. 다채로운 게임들 끝에 탄생한 ‘해밍턴즈 게임’ 챔피언은 누구일까. 샘 아빠의 작전이 성공해 아이들의 에너지를 해소할 수 있을까. 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은 5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