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간경화 투병' 신정원 영화감독,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신정원 영화감독이 급성 패혈증으로 4일 사망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실리 2km'로 데뷔해 독특한 발상으로 눈길

[더팩트|이진하 기자] 신정원 감독이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5일 영화계에 따르면 신 감독이 간경화로 투병 중 4일 고열과 호흡 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은 후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이날 숨을 거뒀다.

신 감독은 2004년 영화 '시실리 2km'를 통해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이밖에도 영화 '차우', '점쟁이들' '더 독' 등을 연출했다.

지난해 9월에는 8년 만에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으로 관객을 만났다. 이 작품은 코미디와 미스터리, 스릴러 등의 장르가 뒤섞인 영화로 신 감독 특유의 '병맛' 코드를 확실하게 보여 준 영화다.

그는 유작이 된 이 작품을 개봉할 당시에 기자간담회에서 "블랙 코미디에 SF적인 요소를 더해 장르의 변화를 준 작품"이라며 "이런 장르의 영화가 한국에서 거의 만들어지지 않았는데 한국에서도 이런 장르를 보여줄 수 있는 것을 증명하게 싶다"고 설명하는 등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한 감독으로 알려져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이다.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