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산 넘어 산…숏컷 논란 이어 밑단 뜯어진 코트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송지효. 사진|유용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 넘어 산이다. 배우 송지효가 숏컷 논란 후 처음 등장한 공식석상에서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은 것이 포착돼 다시금 논란이다.

송지효는 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 스포츠월드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1 Asia Artist Awards)’에 ‘RET 인기상’ 수상자로 참석했다.

성명 발표 이후 첫 공식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낸 송지효였기에 뜨거운 관심이 보아졌다. 이날 송지효는 블랙 색상의 코트에 블랙 롱부츠를 착용했다. 여기에 숏컷 스타일링, 스모키 메이크업을 매치해 강렬한 모습을 선보였다.

시상식 후 송지효의 스타일링은 다시 한 번 논란에 섰다. 송지효가 입었던 롱 코트 밑단이 시상식 내내 뜯어져있었던 것. 송지효의 코트 밑단은 레드카펫 포토월에 섰던 당시부터 뜯어져있었지만 송지효가 시상식 무대에 설 때까지 시간이 있었음에도 수정되지 않았고 결국 송지효는 하자가 있는 옷을 입은 채 RET 인기상을 수상했다.

팬들이 스타일링에 대한 강한 불만을 터트렸으나 또 다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자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시상식에 뜯어진 옷 입혀 내보내는 스타일리스트가 어디 있나", "레드카펫 사진도 제대로 안 본 것 아닌가", "시상식까지 수정을 못한 이유가 궁금하다", "개선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등 불만을 토로했다.

앞서 송지효는 지난 28일 방영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숏컷을 한 채 등장한 뒤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방송 후 송지효의 팬들은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하라"는 성명서까지 발표하며 불만을 터트렸다.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는 "송지효의 스타일링 개선을 요구한다"는 취지의 성명서를 내고 "스타일링 문제는 대중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것 뿐만 아니라 팬덤 이탈 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의 유입을 방해한다"고 지적했다.

팬들은 또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꾸준하게 거론됐다"며 "스태프들과 배우의 관계를 고려해 공동 행위를 자제해왔지만, 항상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경험이 많고 실력 있는 스타일리스트로 교체를 촉구한다"라며 강조했다. 더불어 ▲스타일리스트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 등구체적인 요청 사항을 적었다.

한편 송지효는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