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이번엔 밑단 뜯어진 코트?…연이은 스타일링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가 또다시 스타일링 논란에 휩싸였다.

송지효는 2일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개최된 ‘2021 Asia Artist Awards’에 참석했다.

이날 포토타임 촬영에 임하기 위해 레드카펫 위에 선 송지효는 투버튼 블랙 코트에 롱부츠로 올블랙 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송지효는 숏커트 스타일로 시크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발산했다.

그러나 송지효가 입은 블랙 코트의 아래쪽 밑단이 뜯어져 있었고, 시상식 끝까지 이는 수정되지 않은 채 진행됐다. 이를 본 팬들은 배우가 입은 옷의 하자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담당 스태프의 명백한 실책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숏컷 헤어스타일링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이었던 만큼 스태프들이 세심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송지효는 숏컷으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후 스타일링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송지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숏컷으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신선한 변신이라는 의견도 있었으나 상당수 팬들은 이에 불만을 표하며 ‘송지효의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