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ㆍ장모 논란

윤석열 “아내 김건희, 정치하면 도장 찍자고… 아주 질색”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자신의 대선 도전으로 이혼 위기에 몰렸던 경험을 털어놨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윤 후보가 일일 식객으로 출연했다.

조선일보

2019년 당시 윤석열(오른쪽)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윤 총장의 옷매무새를 만져주고 있다./뉴시스


허영만과 윤 후보는 종로에 자리한 40년 전통의 칼국숫집을 찾았다. 평소 취미가 요리인 윤 후보는 “집에서는 거의 제가 한다, 집사람은 라면도 꼬들꼬들하게 잘 못 끓인다”고 말해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검사에서 검찰총장, 그리고 곧바로 대선에 도전하게 된 윤 후보. 그는 “엄두가 안 났다. 국회의원도 아니고 대선인데. 공무원 하다 나온 사람이 작은 가게를 내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을 차리는 거 아니냐”며 “저 혼자 만드는 게 아니라 많은 분이 같이 참여하겠다고 해서 (출마를) 결정했다”고 출마 결심을 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대선 도전에 대한 아내 김건희씨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에 “아주 질색했다. 정치할 거면 가정법원가서 도장찍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치를 시작하면서 시장을 다니게 됐는데 시장 안에 있는 국밥집, 칼국수집을 갔다. 좋은 공부라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는 게 많다”며 “집에 들어갈 때 가만히 생각해보면 시장에서 먹은 밥 한 끼와 상인들과 얘기하면 ‘민심’이라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이어 “법을 할 때는 민심을 생각 못 했다. 법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시장을 다니면서 ‘민심’이라는 걸 배웠다”며 “민주주의, 법치주의를 책에서만 보고 머릿속으로 생각했다면 시장을 다니면서 직접 느끼게됐다”고 덧붙였다.

또 윤 후보는 “국가 사회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만들어내는 교육이 관건이 아닌가 싶다”며 “(대통령이 된다면 첫 마디로) 서로 미워하지 말자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