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참석한 서울 특급호텔 행사서 외국인 확진자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서울 시내 특급호텔에서 열린 국제행사에 참석한 한 외국인 입국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 참석한 한 외국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외국인은 전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자로 공식 확인됐다.

1일 개회식에는 문 대통령도 참석해 축사를 했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한국의 사회적경제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도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등 정·재계 인사와 아리엘 구아르코 국제협동조합연맹 회장 등 전 세계 80여개국의 협동조합 관계자 수백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행사장이 크고 방역당국의 추가 연락이 없었던 점으로 미뤄 문 대통령 등과 확진자가 직접 접촉은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