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여권 인사들, SNS에 "윤석열, 수행원에 욕설" 올렸다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힘 선대위 "욕설 둔갑, 네거티브 흑색선전"

연합뉴스

고 김영삼 대통령 묘역 참배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고(故) 김영삼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6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한지훈 기자 = 여권 인사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공개된 장소에서 수행원에게 욕설했다며 관련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이경 부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면서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적었다.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참석 중 검정 넥타이 안 챙겼다고 본인을 위해 일하는 사람을 이렇게 대하나. 아랫사람이면 이렇게 대해도 되는 건지.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윤석열 후보,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적었다.

그러나 윤 후보의 실제 발언이 달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 부대변인과 안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지웠다.

국민의힘 선대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후보는 검정 넥타이를 제대로 챙기지 못해 '이 색깔…'이라고 발언했는데 이경 부대변인은 이를 욕설로 둔갑시켰다"며 "아니면 말고 식 네거티브 흑색선전이 어떤 건지 이재명 선대위가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