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文 "차기정부에 '북미·남북대화' 물려주기 위해 종전선언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the300]]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을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우리 정부는 차기 정부에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가 진행 중인 상황을 물려 주기 위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며 "한반도 평화 여정이 이어지기 위해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스틴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문 대통령의 이런 당부에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의 개선을 위한 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점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하와이에서 열린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을 위해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미국 측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한미동맹이 안보 동맹을 넘어서 경제와 기술, 보건 등 미래지향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을 접견, 서욱 국방부 장관, 마크 밀리 합참의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오늘 한미안보협의회(SCM)가 생산적으로 진행됐고 다양한 전략적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하며 "한국이 성공적인 미라클 작전을 통해 아프가니스탄 조력자를 구출해낸 것은 한국과 미국의 훌륭한 파트너십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또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주한 미군기지 반환, 특히 용산기지의 공원화 계획에 대해 들었으며 공원이 조성되면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용산기지가 자연공원화 되면 한미 간의 깊은 우정의 상징으로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오스틴 국방장관은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완전운용능력(FOC) 평가의 조기 실시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한미 정상간 합의대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엔 서욱 국방부 장관, 원인철 합참의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미국의 밀리 합참의장, 델 코르소 주한미국 대사대리,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라케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