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이재명, MB·朴 사면 "시기 상조"…조국 사태엔 "공정성 기대 훼손"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사면 "뉘우침도, 반성도 없고 국민 사과도 하지 않아…시기상조"

열린민주당 통합에는 "원래 같은 뿌리…합치는 게 맞다"

조국 사태, "책임 클수록 비판의 강도 높다는 것 인정해야"

"공정성 기대 훼손,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진지하게 사과"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 후보는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한 질문에 "아무런 뉘우침도, 반성도 없고 국민 사과도 하지 않는 상황에서 사면 이야기를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이 후보는 "형사 처벌의 목표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응보 효과·일반 예방·다른 사람들이 다시는 그런 일을 못하게 하는 효과들이 있다"며 "이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면 사면이든 뭐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을 찬성하면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선 머리를 숙였다.

이 후보는 '열린민주당에 조 전 장관을 옹호해 온 분들이 많아 합당하면 다시 조국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합당이 대선에 도움이 된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대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기 보단, 원래 같은 뿌리였기 때문에 합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 문제에 대해 "민주 개혁 진영이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조차 더 책임져야 하는 것이 맞다"면서 "그런 점을 표방해왔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 후보는 "그래서 우리는 작은 하자인데 너무 억울하다, 지나치다, 왜 우리만 갖고 그러느냐는 태도가 국민들이 민주당을 질책하는 주요 원인이 된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소위 '내로남불'이라는 것도 그런 것"이라면서 "잘못이 있는 것에 대해선 당연히 책임을 져야하고, 특히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성이 문제가 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들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켜 드려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제가 민주당의 후보로서 앞으로 민주당이 좀 더 국민 우선 정당으로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저로서는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지금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공식 사과로 받아들여도 되냐는 추가 질문에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