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사면 가능성에 “뉘우치지도 않고 사과도 안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전직 대통령 이명박·박근혜씨 사면 가능성에 대해 “뉘우치지도 않고 사과도 안했는데 사면을 얘기하는 건 시기상조”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나와 두 전직 대통령 사면 필요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형사처벌의 목표는 여럿이다. 본인에 대한 응보 효과, 일반예방 효과, 다른 사람들이 다시는 못 하게 하는 특별효과들이 있다”며 “이 세가지 목표를 달성하면 사면이든 뭐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이분들이 뉘우침도 없고 반성도 안하고 국민들께 사과도 안했는데 사면을 얘기하는 건 시기상조다”라고 밝혔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