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국힘 "감사원,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 착수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현동과 '판박이' 대장동 감사도 머뭇거릴 시간 없다"

연합뉴스

공익감사청구서 제출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장동 주민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장동 TF 김형동(왼쪽부터), 김은혜, 전주혜 의원과 대장동 주민들이 6일 공익감사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감사원 민원실에 들어서고 있다. 2021.10.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은 2일 감사원이 용도 변경 등 특혜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실지 감사에 들어간 것과 관련, "'대장동 의혹'도 공익감사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성남시 감사관실 상설감사장에서 실지 감사에 착수,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한 성남시의 법령 위반 여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2006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으로 일했던 김인섭 씨가 2015년 1월 백현동 아파트 아시아디벨로퍼로 영입된 뒤 개발사업이 급속도로 진척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특히 김 씨가 용도변경 과정에서 모종의 역할을 하고 70억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백현동 아파트 의혹이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과 '판박이'라며 감사원 감사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전주혜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장동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10월 6일 대장동 주민 550명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바 있다"며 "천문학적인 개발 특혜 의혹으로 국민 공분이 깊어가고, 백현동과 대장동 주민들은 고스란히 피해를 감수하며 생활하는 상황에서 더는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대장동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의 특혜 의혹, 대장동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폭리를 취한 의혹 등을 속히 규명해야 한다"며 "그런데도 공익감사 접수 두 달이 돼가도록 여전히 감사원은 감사 실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사전 조사 중이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의혹 역시 감사 실시 여부를 두고 망설일 이유가 전혀 없다"며 "즉각 감사에 착수해 성역 없이 진실을 규명하는 감사원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라"고 덧붙였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