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오미크론 위험성 높아져…일상 회복 전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53회 대한민국 조찬기도회 축사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12.02.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은 연약한 존재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지는 존재"라며 "한반도의 남과 북 역시 하나의 생명공동체다. 함께 살아야 더욱 건강하고 협력해야 풍요로워질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더욱 강해질 것이다.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현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이라며 "대한민국과 한반도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우리는 전대미문의 코로나 위기 속에서 이웃의 고통에 같이 아파했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따뜻한 이웃이 됐다"며 "가족과 종교, 국가의 울타리를 넘어 함께 살아가는 길을 찾으며 연대했다"고 격려했다.

이어 "목회자들도 새로운 길을 모색했다. 비대면으로 성도들과 함께 예배하고 소통했고 온라인으로 교단총회를 개최했다"며 "지금도 방역과 백신 접종을 독려하며 더 나은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다. 목회자들은 또한 한국교회 탄소중립 선언을 통해 지구생태계와 그 안에 사는 모든 생명체가 서로 연결되어 조화롭게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선언했다"고 덧붙엿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 기독교교회협의회가 한국교회 2050 탄소중립 선포식을 가진 데 이어 한국교회총연합도 곧 기후환경위원회를 출범할 예정"이라며 "국회는 교회는 기후위기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성도들은 스스로 삶을 변화시키며 동참하고 있다.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하느님이 창조하셨다고 믿는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사랑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 땅에 기독교 시작된 지 130년, 한국교회는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항상 공의를 선포하고 가난한 이들을 품었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병원인 제중원을 비롯해 기독교인들이 세운 병원에서 환자들을 약자들을 치료했다. 우리와 같이 눈물 흘리는 예수님처럼 한국교회도 국민들에게 용기를 주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과 자연의 고통을 나의 고통으로 여기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손 내밀고 기도해주시는 모든 지도자와 성도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며 "여러분이 행한 사랑의 실천이 대한민국을 마침내 선진국으로 도약시키는 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