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 단신]탬파베이 최지만, 연봉 320만 달러 재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레이드설이 돌던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30)이 연봉 320만 달러(약 37억7000만 원)에 팀에 잔류하기로 했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1일 최지만이 올해보다 75만 달러 인상된 32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올해 세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8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9, 11홈런, 45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귀국한 최지만은 무릎 재활 치료와 훈련을 병행하며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