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멜랑꼴리아' 이도현, 은둔 수학 천재→세계적인 수학자로..2막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이도현이 은둔하던 수학 천재에서 세계적인 수학자로 돌아온다.

오늘(1일) 제 2막이 열릴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극본 김지운/ 연출 김상협/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에서 어엿한 성인으로 성장한 백승유(이도현 분)의 자태가 눈길을 끌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학생의 어린 티를 완전히 벗어던진 백승유가 관객들과 대담을 나누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풋풋했던 교복 대신 정장을 말끔히 차려입은 외양에서부터 그의 달라진 현재를 여실히 체감케 한다.

무엇보다 사회자, 청중들과 자연스럽게 눈을 맞추는 그가 예전의 백승유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다. 어릴 적 트라우마에 갇혀 타인과 소통하는 것조차 꺼려 했던 그가 이제는 세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제 뜻을 펼치고 있는 풍경이 새삼 가슴을 벅차게 만든다. 동시에 4년간 백승유가 치열하게 성장해왔음을 느끼게 한다.

이어 그런 그가 갑자기 객석에 돌진해 긴장감을 유발한다. 앞서 침착하게 대담에 임하던 여유는 사라지고 관객의 모자를 벗겨든 백승유에게선 초조함마저 엿보인다. 더불어 백승유가 관객에게 다가설 만큼 평정을 잃게 한 이가 누구인지도 초점이 모인다.

이렇게 과거와 180도 달라진 백승유를 통해 지난 4년간의 세월을 향한 궁금증을 한없이 증폭시키고 있다. 내내 억누르던 수학을 향한 마음은 열었지만 그와 동시에 수학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와 스캔들 루머에 휩싸이면서 인생에 큰 변곡점을 맞이한 터.

이에 그 이후 백승유는 어떤 삶을 살아왔으며 지금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는지 상상력을 자극한다. 그중에서도 백승유를 깊은 우물에서 헤어 나올 수 있게 도왔지만 결국엔 추문으로 불명예를 떠안게 된 지윤수와의 관계는 어떻게 되었을지 가장 호기심이 모이고 있는 바. 오늘(1일) 새롭게 시작될 ‘멜랑꼴리아’ 2막을 향한 기대가 뜨겁게 달아오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전과 또 다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준비를 마친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는 오늘(1일) 밤 10시 30분 7회로 찾아온다.

사진 제공: tvN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