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부산행은 제2의 옥새파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0일 아침 돌연 ‘증발’했다. 그의 휴대전화는 이날 하루 종일 전원이 꺼진 상태였다.

이 대표는 29일 오후 8시쯤 초선 의원 5명과 술자리를 갖던 도중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긴 데 이어 이날 오전 공개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이어 “^_^p”라는 내용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당 대표의 잠적 사실이 언론에 일제히 보도되자, 이날 오전 11시에는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공개 활동을 무기한 접고 사실상 당무를 내려놓은 셈이다.

상계동 자택에 머무르던 이 대표는 오전 10시쯤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당원협의회 사무실에 들렀다가 1시간여 만에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후 김용태 최고위원, 김철근 정무실장 등 측근들과 함께 부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들이 진치고 있는 여의도와 상계동에서 아예 벗어나 ‘장기전’을 염두한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이 대표 측근은 언론과 통화에서 “당무에 복귀할 날짜를 정해두지 않았다”고 말했다.

2016년 총선 당시 김무성 대표가 친박계의 당 대표 흔들기와 이른바 ‘진박공천’에 반발해 대표 직인을 들고 부산으로 내려가 버린 ‘옥새 파동’을 떠올리게 한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 대표 주변에서는 그가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일각에서는 이미 사퇴 선언문까지 써뒀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가 이 같은 ‘중대 결심’을 하게 된 배경으로 윤석열 국힘 대선 후보의 당 대표 ‘패싱’ 논란도 한몫했다.

국힘 안팎에선 윤 후보가 이 대표와 사전 조율 없이 충청 방문 일정을 통보하고 반대 뜻을 분명히 밝힌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한 서운함이 극대화했다는 뒷얘기가 들린다. 하지만, 이 대표가 입을 꼭 닫고 있어 정확한 잠적 이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김기현 국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상황을 더 파악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 역시 이 대표와 연락이 닿지 않아 대화를 나누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 측도 이 대표와 접촉이 여의치 않았다. 권성동 국힘 사무총장은 이날 노원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았지만, 30분 만에 소득 없이 발길을 돌려야 했다. 권 사무총장은 취재진에게 “윤 후보가 이 대표를 직접 만나 뵙고 왜 그러시는지 이유를 듣고 오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간접적으로 전해 들은 얘기에 의하면 (이 대표가)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한다”며 “대표께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드리고,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나볼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힘 초선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의총을 열어 진통을 거듭 중인 선대위 구성이나 이 대표 잠적 사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서일준 의원은 이 대표 패싱 논란과 관련해 “실무진 선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공동선대위원장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진 ‘조국흑서’ 공동 저자 권경애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는 국민의힘 혁신에 대한 국민의 갈망을 상징한다”고 적었다. 권 변호사는 “윤 후보가 탄핵 당한 구세력을 모아 탄핵된 당을 부활시키는 데 동의하거나 그것이 본인의 의사이고 목적이라면 어쩌겠느냐”며 “그런 세력과 사람을 도울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