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풀타임 못 뛰어도 복귀” 다친 호랑이, 이 갈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타이거 우즈게티/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크게 다쳤던 타이거 우즈(사진·46)가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예전 같은 풀타임 출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사고 당시 다리를 절단할 만큼 상태가 심각했으며, 다시 정상에 오르기는 힘들 것이라고 했다.

우즈는 30일(한국시간)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와 인터뷰에서 “다리가 낫는다면 골프 대회에 다시 출전할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우즈는 지난 2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심각한 차량 전복 사고를 겪었다. 우즈의 언론 인터뷰는 사고 이후 처음이다.

우즈는 “다시 정상에 오르는 것은 현실적으로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PGA에 복귀해도 일 년에 몇몇 대회를 골라 출전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이 계획을 언급하며 벤 호건을 예로 들었다. 벤 호건은 1949년 목숨이 오가는 심각한 교통사고를 겪은 뒤 이듬해 선택적으로 대회에 출전해 US오픈 우승까지 했다.

우즈는 “다리 절단 가능성이 절반이었다. 다리 하나로 병원에서 나올 뻔했다”며 사고 당시의 상태가 얼마나 심각했는지도 털어놨다. 우즈는 오른쪽 다리 정강이뼈와 종아리뼈가 산산조각이 나 다시 걸을 수 있을지도 불투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지 매체를 통해 휠체어를 탄 모습과 목발을 짚고 걷는 모습 등이 포착되면서 상태가 나아지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알렸다. 우즈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연습장에서 풀스윙하는 3초 분량의 영상을 올리면서 복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즈는 현재 자신의 다리 상태에 대해 “아직 중간도 못 왔다. 다리 근육과 신경을 더 발달시켜야 한다”면서 “칩샷과 퍼트, 스윙 등은 할 수 있지만 지구력이 없어 오른쪽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9개월간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지만 하루 두 세 시간을 견디는 걸 반복하면서 여기까지 왔다”며 “지금도 체육관에 들어서면 엔도르핀이 솟는다. 이번에도 인내심을 갖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자신의 재단 주최로 12월 2일부터 열리는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사고 후 첫 공식 행사에 나선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