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인상 0표’ 무속인 정숙, 설렘 가득 반전 로맨스 예고(‘나는SOL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혜영 기자] 무속인 정숙에게 ‘사랑의 봄날’이 찾아온다.

12월 1일(수)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NQQ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21회에서는 정숙이 ‘솔로나라’가 아닌 ‘동화나라’에 푹 빠진 행복한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정숙은 “신을 모시며 외로운 인생을 살아왔는데, 이제는 연애 아닌 결혼을 하고 싶다”라며 ‘나는 SOLO'의 문을 두드린 속마음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정숙은 첫인상 선택에서 ‘0표’를 받아 고개를 숙였다. 또한 ‘자기소개’ 시간에 “직업이 무속인이다”라고 밝히자, 4기 솔로남녀들은 일제히 “오늘 미쳤다”라며 충격과 놀라움을 표시했다.

새로운 사랑에 난관이 예상됐지만, 이날 방송에서 정숙은 ‘광대승천’ 미소를 폭발시켜 ‘반전 로맨스’를 예고한다. 실제로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빨리 퇴소하고 싶어 집에 가고 싶었는데, 이제는 집에 갈 이유가 없어졌다”면서 설렘 가득한 멘트를 쏟아낸다. 급기야 정숙은 “이 사람과 함께 하는 시간이 너무 소중하다. 1분, 1초가 가는 게 꿈 같고, 지금 여기가 동화나라 같다”라며 사랑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다.

정숙의 반전 로맨스에 3MC는 입을 다물지 못한다. 데프콘은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렇게 반전이 벌어진 건지, 그래서 사랑이 무섭다는 것이다”라며 대흥분한다. 송해나 역시, “너무 잘됐다”라며 정숙의 로맨스를 자기 일처럼 기뻐한다. 누구보다 정숙을 진심으로 응원했던 이이경은 “상대가 누군지 도저히 모르겠다”라며 촉을 잔뜩 세운다. 과연 무속인 정숙의 상처를 치유하고 마음까지 녹인 솔로남이 누구일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4기 정숙의 설레는 봄날이 펼쳐지는 ‘나는 SOLO’ 21회는 12월 1일(수) 오후 10시 30분 NQQ와 SBS PLUS에서 만날 수 있다.

/hylim@osen.co.kr

[사진] NQQ, SBS PLU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