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금일 이후 당대표 모든 공식일정 취소"…이준석, 중대결심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측이 30일 "금일 이후 당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측 당대표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이 내용을 기자들에게 공지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참석하기로 했던 언론사 포럼 행사 일정을 당일 취소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잠정적으로 공식 일정을 취소함에 따라 자신의 역할을 놓고 장고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이 대표와 관련한 정치권 안팎의 다양한 확대 해석을 일단 차단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고 짧게 쓴 뒤, 50여분 후 "^_^p"라고 남겨 다양한 해석을 낳았다. '^_^p' 이모티콘은 엄지손가락을 밑으로 내린 의미라는 해석이 나왔다.

최근 윤석열 선대위 구성과 관련 윤 후보 측의 '이준석 패싱'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 대표가 공식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 등 중대결심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전날 윤 후보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충청 방문 일정을 사전에 공지받지 못했는데 일부 기사에 이 대표가 동행한다고 보도된 것을 문제삼았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거다.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이 대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것을 두고도 윤 후보의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