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장훈, "모두 가족이라고 생각해봐라"...인사에 예민한 의뢰인에 뼈때리는 조언('무엇이든 물어보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무엇이든 물어보살'(사진=방송 화면 캡처)



서장훈이 인사를 못 받으면 무시당하는 것 같다는 의뢰인에게 뼈 때리는 조언을 했다.

2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인사를 못 받으면 억울하고 분해서 화가 난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에 서장훈은 "요즘 마트에서 누가 인사를 하냐"라며 "기분 나쁘면 안 가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에 집착하는 의뢰인에게 서장훈은 "어릴 때 누구에게 무시당한 적 있냐"며 의아해했고 의뢰인은 "늦은 나이에 공무원이 됐는데 그 전에는 막일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마트에 계신 분들 다들 내 가족이고 내 딸이고 아들이라고 생각해봐라"라며 "먼저 인사를 건네는 건 어떠냐?"라고 덧붙였다.

이에 의뢰인은 곰곰히 생각하더니 "오늘 보살님이 말씀해주신 거 들어보니 제가 먼저 인사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며 태도를 바꾸는 모습을 보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