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설 기록 넘은 미란다, MVP에...이의리, 접전 끝 신인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설 최동원의 탈삼진 기록을 넘어선 두산 미란다가 올 시즌 최우수선수가 됐습니다.

KIA 이의리는 치열한 접전 끝에 신인왕에 올랐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프로야구 정규 시즌 MVP의 영예는 '닥터 K' 두산 미란다가 차지했습니다.

전설 최동원 감독이 세운 탈삼진 기록을 37년 만에 새로 쓴 미란다는 다승 1위는 놓쳐 트리플크라운 달성은 실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