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국 “안양 재개발 예정 집, 의사인 친형 주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종국(오른쪽)과 김종국의 어머니. 사진|유튜브 짐종국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종국(45)이 어머니와 함께 추억 여행에 나선 가운데, 재개발 예정인 안양 집을 언급해 화제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짐종국(GYM JONG KOOK)에는 ‘GYM종국 비긴즈...’ 편이 공개된 가운데, 김종국은 어머니와 함께 동반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종국은 “오랜만에 나의 뿌리를 찾아 예전에 살던 안양 집을 한 번 가볼까 한다. 추억도 하고 힐링도 할 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쪽이 재개발이 돼서 추억이 없어진다고 하더라”라며 “(앞서 해외 유튜버가 제기한 ‘로이더 의혹’으로 인해 진행한) 도핑테스트 결과가 늦어질까봐 안양에 가서 헬스를 시작한 이야기와 여러가지 추억을 전해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런닝맨’을 촬영 하면서 가본 적은 있었다. 어렸을 땐 돈이 없어서 단골 집도 없었는데...”라며 “용돈도 없었고 학교에 돈을 내야 하면 부모님께 말씀드리곤 했다. 그만큼 돈에 대한 가치가 굉장히 컸다”고 회상했다.

스타투데이

김종국(오른쪽)과 김종국의 어머니. 사진|유튜브 짐종국 캡처


이후 김종국의 어머니가 등장했다. 김종국 모자는 함께 안양 집을 찾아 추억에 젖었다. 김종국은 어머니에게 “이 집이 이제 재개발된다. 저희 어머니 아버지의 유일한 재산”이라고 소개했고, 김종국 어머니는 집을 둘러보고는 “터가 좋아서 너희들이 잘 자라줬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이에 의사인 친형을 언급하며 “이 집은 형 주는 거죠?”라고 말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이에 “그러기로 했잖아”라며 “너는 지금 우리 비산 동 집”이라고 답했다. 김종국은 어머니의 말에 “그거 제가 샀잖아요. 내돈내산이네”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종국은 해당 영상에서 “공인으로서 겪을 수 있을 다양한 사고(?)를 멀리하기 위한 세심한 노력을 하면서 살아왔지만 이번 일은 정말 저도 예상할 수가 없었다”면서 “어떤 식으로든 원인 제공이 있었기에 어떤 결과가 생기는 건데 ‘나이에 맞게 적당히 운동을 했어야 했나’라는 자책이 들게 되는 독특한(?) 이슈였던 것 같다”고 자신을 둘러싼 '로이더 의혹'에 대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종국의 '로이더 의혹'은 캐나다 유튜버 그렉 듀셋이 지난 달 31일 ‘김종국은 약물을 썼을까 안 썼을까’라는 영상을 통해 근육을 키우는 과정에서 약물을 복용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이후 김종국의 반박에도 집요하게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던 듀셋은 지난 20일 영상을 통해 “김종국과 한국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김종국은 아마도 내추럴일 것이고 뛰어난 유전자를 가졌다”고 사과했다.

1995년 그룹 터보 멤버로 데뷔한 김종국은 솔로 가수로도 활동하며 ‘한 남자’ ‘사랑스러워’ ‘제자리걸음’ 등의 히트곡을 내놨다.

현재는 ‘런닝맨’ ‘극한데뷔 야생돌’ ‘세리머니 클럽’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꾸준한 운동으로 몸 관리를 해왔고, 이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공유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