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미 보고 싶었어요♥"..방탄소년단 지민, 한국어로 건넨 첫 인사[LA 콘서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이승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지민이 한국어로 아미(팬클럽)들에게 첫 인사를 건넸다.

방탄소년단은 오늘(28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개최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지민은 오프닝곡 'ON'을 시작으로 '불타오르네 (FIRE)'와 '쩔어' 무대까지 마친 뒤 "아미 보고 싶었어요"라며 전 세계 팬들을 맞이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Make Some Noise"라며 아미들의 함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방탄소년단 진 또한 "정말 정말 보고 싶었습니다 아미! 오늘도 여러분들을 뵙게 되다니 정말 감동입니다"라며 남다른 팬사랑을 자랑했고, 제이홉은 "우리 모두 이 순간을 너무 기다려 왔잖아요. 아미, 즐길 준비됐어요?"라며 앞으로 펼쳐질 콘서트를 기대케 만들었다.

RM은 "이제 진짜로 아미들 앞에서 춤을 추게 되었습니다. 오늘 밤 미쳐봅시다"라며 다음 곡으로 'DNA'를 열창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빅히트 뮤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