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호영, 최준석 스카우트 제안 "우동 무한 제공, 월급 1.5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8일 방송

뉴스1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최준석이 정호영의 스카우트 제안을 받고 흔들렸다.

28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버거킴의 인턴 최준석이 정호영 셰프의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다.

정호영이 최준석에게 전화했다. 정호영은 최준석에게 "제주도로 내려와서 일할 생각 없느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정호영은 우동과 숙소를 무료로 제공하고, 월급도 김병현이 주는 것보다 1.5배 많이 주겠다고 했다. 정호영은 "햄버거가 금방 질린다. 우동처럼 오래갈 수 있는 걸 해야 한다"며 최준석을 설득했다.

최준석은 "전화 왔을 때 깜짝 놀랐다. 그리고 내심 '내가 일을 잘하나?' 생각했다. 제안이 좋아서 흔들렸던 것도 사실이다"고 말했다. 김병현은 "그래서 그랬나. 최준석이 자기 의견이 좀 더 강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