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골벤져스’ 송가인 둘째 오빠 조성재 등장…가족 명예 걸고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송가인의 둘째 오빠 조성재가 ‘골벤져스’에 뜬다.

28일 방송되는 tvN 예능 ‘골벤져스’에서는 첫 승을 향해 도전하는 세 번째 경기가 펼쳐진다. 쓰디쓴 2연패를 맞은 골벤져스 멤버들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새 경기에 임한다.

이들이 맞설 상대는 바로 레전드 패밀리 팀. 야구, 체조, 트로트 등 분야별 레전드의 가족이 총집합한다. 가족의 명예를 걸고 나온 레전드 패밀리 팀과 대결하게 될 골벤져스의 운명에 이목이 쏠린다.

멤버들은 승리를 위한 갈망 아래 고덕호 프로와 특별 훈련을 시작하고 “연습밖에 답이 없다”라며 무한 연습에 돌입한다. 레벨 업한 실력으로 무장한 골벤져스가 마주할 세 번째 팀 역시 최강의 아마추어 군단이라고 해 다시 한 번 치열한 접전을 예고한다.

이어 레전드 패밀리 팀에는 야구 감독 선동열의 아들이자 프로골퍼 선민우, 도쿄 올림픽 체조 도마 동메달리스트 여서정 선수의 아버지이자 애틀랜타올림픽 체조 도마 은메달리스트 여홍철, 송가인이 직접 골프 능력자라고 소개한 그의 둘째 오빠 조성재, 마지막으로 골프 실력으로만 평가받고 싶다고 밝히며 정체를 숨긴 전설의 멤버까지 피지컬, 힘, 운동 신경이 남다른 이들이 뭉친다.

이에 맞선 ‘골벤져스’ 멤버들은 달라진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플레이 내내 최고의 경기력으로 서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경기를 이끌어 가는 등 레전드 패밀리 팀을 당황하게 한다. 특히 골프 원석 구본길과 골프 과몰입러 조세호는 ‘구조대’ 콤비로 활약하며 위기의 골벤져스를 구원한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지난주 평균 타수 조정 시간에 자신이 실수할 때마다 격려와 자신감을 실어준 멤버들에게 감사의 속마음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던 구본길에 이어, 이번 주에도 골벤져스에 눈물 바람을 불고 온 멤버가 등장한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골벤져스’는 오늘(28일) 오후 4시 30분 방송된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tvN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