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민환vs매제, 김장 자존심 대결…"자리 뺏기는 것 같아" (살림남2)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FT아일랜드 최민환이 김장에 도전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가족들과 김장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민환은 최민환 매제와 최재율 군을 데리고 별장으로 향했고, "옥천에 저희 별장 가보셨냐"라며 물었다. 최민환 매제는 "김장하러 처음 가본다"라며 밝혔다.

최민환은 "최근에 저희 아버지께서 별장을 지으셨다. 김장은 매년 하는 가족 행사고 매제가 다영이랑 결혼해서 처음 맞는 가족 행사인데 잘 따라올 수 있을지 걱정이 되는 것 같다"라며 설명했다.

최민환은 "김장해 본 적 있냐"라며 덧붙였고, 최민환 매제는 "한 번도 없다"라며 털어놨다. 최민환은 자신이 알려주겠다며 큰소리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최민환과 최민환 매제는 최민환 아버지의 지휘 하에 김장을 시작했다. 최민환 아버지는 배추를 뽑는 방법을 알려줬고, 최민환 매제는 깔끔한 일처리로 칭찬을 받았다.

반면 최민환은 수레를 이용해 배추를 운반하다 바닥에 쏟았고, 최민환 매제가 달려가 최민환을 도왔다. 최민환 아버지는 "민환이 너 살 빼느라 운동을 1년을 넘게 했는데 기운이 없냐. 기원이가 잘한다. 기운이 있다. 민환이랑 둘이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라며 못박았다.

최민환은 "이 집안의 아들은 하나밖에 없었다. 아버지가 매제 칭찬을 계속하시니까 자리를 뻇기는 거 같고 언짢더라"라며 고백했다. 최민환 아버지는 최민환 매제에게 "첫 김장부터 너무 고생하는 거 아니냐"라며 흡족해했다.

최민환은 실수를 연발했고, "매년 김장하는 걸 도와주고 했었지만 그때는 힘쓰고 나르는 것만 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해 본 적은 없었다"라며 아쉬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민환 아버지는 하룻밤 동안 배추를 절여뒀고, 다음날 김장을 마무리했다. 이때 최민환 아버지는 "결혼해서 어떠냐. 부부 싸움하고 사냐"라며 물었고, 최민환 매제는 "부부 싸움 잘 안 한다"라며 안심시켰다.

그러나 최민환 아버지는 "시큰둥한 건 한 번 봤다"라며 말했고, 최민환 매제는 "제가 잘 안 들어줘가지고. 다영이가 힘들다고 하면 '힘들구나'라고 해줘야 하는데 '너만 힘든 게 아니다. 나도 힘들다'라고 했다"라며 설명했다.

최민환은 "여자한테 그렇게 하면 안 된다. 공감해 주는 거 좋아하고 잘 들어주고 리액션만 해줘도 80%는 되는 거다. 리액션 연습 좀 해보자. 머리 쓰다듬어주면서 '다영아. 너 예쁘다. 사랑스럽다' 이런 느낌이다"라며 조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최민환은 설탕을 소금으로 착각했고, 최민환 아버지는 뒤늦게 이를 알아차렸다. 최민환 매제는 서둘러 설탕을 걷어냈다. 이후 최민환 어머니는 "달다. 매실을 많이 넣었나"라며 의아해했고, 최민환 매제는 "형님이 설탕을 넣었다"라며 귀띔했다. 최민환은 "화끈거리더라. 매제가 안 해도 될 말을 하더라"라며 툴툴거렸다.

특히 가족들은 김장이 끝난 후 다 함께 식사했고, 최민환 매제는 최민환의 생일을 기념해 케이크를 준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