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다수의 수다' 이혼 전문 변호사 "외도 징후 판별법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다수의 수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
노컷뉴스

JTBC 다수의 수다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다수의 수다 영상 캡처배우자를 감쪽같이 속인 위장 이혼 사건부터 신혼부부의 꿈을 한순간에 무너뜨린 전세 사기 사건까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다수의 수다'에서 5명의 변호사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이야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동MC 차태현은 "데뷔한 지 27년이 흘렀지만 한 번도 변호사 역할을 못 해봤다"며 드라마 속 재판과 현실 재판에 차이점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변호사들은 "흔히 드라마 속 변호사들이 입버릇 사용하는 '존경하는 재판장님'이라는 말은 쓰지 않는다. 그런 대사를 쓰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 재판은 철저한 계획 아래 이뤄지기 때문에 드라마처럼 극적 반전은 없다"고도 했다.

법조계 사랑의 메신저에게 결혼 중매 연락을 받은 적 있는지 묻자 5명 중 4명이 "경험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중 윤정섭 변호사는 "마담뚜를 통해 소개팅에 나간 적 있다. 상대방이 저를 조건 따지는 사람으로 오해했다. 이후 오해를 풀긴 했지만 연락은 한 번도 한 적 없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함께 파헤쳐보고 싶은 사건이 있다고 말했다. 이인철 변호사는 "사업이 기울었다는 핑계를 대고 남편이 아내에게 위장 이혼을 제안했는데 알고보니 외도 중인 여자가 있었고 사업도 승승장구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간통죄 폐지로 배우자의 불륜에 대한 형사적 처벌이 어려워져 증거를 잡는 게 중요하다"며 "휴대폰을 한시도 손에서 놓지 않으면 외도의 징후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박은주 변호사는 "이혼 전문 변호사라고 하면 '남의 불행으로 돈 벌어먹는다'라는 부정적인 선입견이 많다. 오히려 저는 의뢰인의 행복을 위해 변호하는 것에 사명감을 느낀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신중권 변호사는 전세 사기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신혼부부가 신축 빌라를 전세 계약한 뒤 기간이 만료돼 전세금을 돌려달라고 집주인에게 요구했지만 집주인은 돈이 없다고 주장하며 오히려 집을 강제로 넘겼다"며 "알고보니 집주인은 명의만 빌려준 사람이었고 이는 분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분양 대행사와 공인중개사의 묘책이었다.현재 자신이 사기당한 줄 모르는 피해자도 많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부동산 사기 사건을 피하려면 본인이 보러 간 매물이 맞는지 확인한 뒤 주변 공인중개사를 통해서도 더블 체크하는 게 중요하다.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보험 가입이 가능한 곳을 찾으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이들 변호사는 "의사가 생명을 우선하듯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변호 받을 권리가 있다. 진심으로 가해자의 편이 되어주면 그들도 교화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소신을 드러냈다.

JTBC '다수의 수다'는 매주 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대해 이야기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