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들이 광고로 경쟁” 장윤정, 연우가 ‘재계약’으로 하영이 자극!… 폭소 (‘해방타운’)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장윤정이 연우와 하영이의 광고 신경전을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허재가 하승진, 전태풍과 차박 캠핑에 나섰다.

김신영은 지난 번 이종혁과 이준수 부자의 여행이 화제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백지영은 “아들 낳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고, 장윤정은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자식이 유명한 게 좋은가? 본인이 유명한 게 좋은가?”라고 물었고, 윤혜진은 “나. 지온이는 그동안 많이 누렸으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하임이의 앞모습을 노출한 적이 없다. 하임이가 가끔 tv를 보고 ‘왜 엄마만 나가’라고 한다. 그래서 ‘하임아 나가고싶다고 다 나가는 게 아니야. 노력해’라고 말해줬다”라고 언급했다.

OSEN

장윤정은 “얘네끼리 약간 경쟁할 때가 있다. 연우가 광고를 혼자 찍을 때도 있고, 하영이도 혼자 찍을 때가 있었다. 연우가 재계약을 했다. 연우가 하영이한테 ‘하영아 재계약이 더 어려운거야’라고 말하더라”라며 아이들의 경쟁심리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장윤정은 “그럼 하영이가 ‘나도 또 할 거야’라고 악을 쓰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허재의 차박이 공개됐다. 허재는 하승진에게 “아버지에겐 미안하지만 너의 아버지보다 너가 잘했어. 너의 아들도 더 잘할거란 말이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하승진은 “그럼 허웅, 허훈이 감독님보다 잘한다는 얘긴가?”라고 묻자, 허재는 “그건 아니지”라고 칼같이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인터뷰를 통해 “우리 해방타운 식구들이랑 MT를 갔는데 홍천에 차박하는 사람이 많더라. 거기 또 한 번 가고 싶더라”라며 차박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허재는 짐을 내리라고 소리를 질렀고 전태풍과 하승진은 “힐링이라며” “그러니까”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허재는 “힐링하기 전에 집이 있어야될 거 아니야”라며 일을 하라고 독촉했다.

OSEN

그늘막을 치고 난 후 허재는 “태풍아 불 때야하니까 돌 좀 모아와”라고 말했고, 전태풍은 “제 특기예요”라며 돌을 모으기 시작했다. 매점에 가서 장작을 사오라는 말에 전태풍은 “저기까지 어떻게 가요”라며 뺀질거렸다. 허재는 “장작 좀 갖다 줘”라며 분노했다.

하승진은 “뭐 먹어요? 점심 맞죠? 해지겠어요”라고 허재에게 물었고, 허재는 “대통 삼겹살”이라고 답했다. 장작을 사서 돌아오던 전태풍은 “물 좀 구경하자”라며 물가에서 돌을 던지며 놀기 시작했다. 허재는 “얘 어디 갔어? 얘는 뭘 시키면 오질 않아”라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