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잇단 무단 이탈에 팬심도 이탈할라…김연경 "속은 썩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의 무단 이탈 사태가 결국 조송화 선수의 임의해지로 일단락됐습니다. 김연경 선수는 "겉은 화려하지만 속은 썩었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장동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IBK기업은행의 주장 조송화가 팀을 이탈한 건 지난 12일. 경기 후 짐을 싸 숙소를 떠났고, 구단의 복귀 요청에도 일방적으로 훈련에 불참했습니다.

김사니 수석코치마저 사의를 밝힌 후 팀을 떠났다가 일주일여 만에 돌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