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與, 이재명 '푹 썩은 술' 비유한 北매체에 "선 넘은 막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국노총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푹 썩은 술'로 비유한 북한 매체에 "명백한 내정간섭"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22일 오영훈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한 선전매체가 여야 대선 후보들을 실명으로 언급하며 선을 넘는 막말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남한의 '술꾼'이라는 필명으로 올린 '술꾼의 투시'라는 글을 통해 이 후보는 '푹 썩은 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덜 익은 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막 섞은 술'이라고 표현했다.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윤 후보의 정치 경험 부족, 안 후보의 정치 이력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 대변인은 "민주주의 국가의 선거는 주권자인 국민의 대표를 뽑는 신성한 과정"이라며 "북한 매체의 이런 주장은 남한 대선에 개입하려 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판을 어지럽히는 막말은 남북 관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서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품격을 상실한 표현과 도 넘은 간섭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