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희 '퍼 프리' 선언…"동물 희생 영상 보고 밍크코트 모두 처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김준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이자 의류 브랜드 CEO인 김준희가 모피를 입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김준희는 지난 27일 SNS에 '페이크 퍼' 제품을 착용한 사진 여러 장과 함께 장문의 사진을 올렸다. 페이크 퍼는 모피(리얼 퍼) 대신 인조 모피를 사용해 만든 제품을 뜻한다.

김준희는 "저를 오래 보아오신 분들이라면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리얼 밍크코트나 폭스퍼 등 동물의 털로 만든 리얼 퍼 제품을 입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10여 년 전 티브이에서 사람의 욕심에 의해 매해 겨울마다 살아있는 동물들이 밍크코트, 폭스퍼를 위해 고통스럽게 희생당하는 영상을 본 뒤 그날 가지고 있던 밍크코트를 모두 처분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김준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준희는 또 최근 명품 브랜드들이 '퍼 프리(fur-free)'를 선언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동물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미래 세대를 위한 더 나은 지구 환경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패션계에서도 지속 가능성을 위한 다양한 행보가 곳곳에서 시작이 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성이 빛나는 명품 브랜드에서조차 이젠 소비자들이 지향하는 윤리적인 가치를 따르고 있다는 것이 저는 개인적으로 너무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여러분 이제 저와 함께 따라와 주실 거죠?"라고 독려했다.

김준희는 지난해 5월 연하의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함께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