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옥, '바달집3' 출격…성동일과 모자 케미→메밀밭 힐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퀴 달린 집3' 28일 방송

뉴스1

tvN '바퀴 달린 집3'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바퀴 달린 집3'에 배우 김영옥이 출격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서는 배우 김영옥이 성동일, 김희원, 공명을 찾아왔다. 이날 바달집(바퀴 달린 집)은 충북 청주 된내기골 메밀밭에 자리를 잡았다.

성동일은 잔치국수를 좋아한다는 손님을 위해 앞마당에 자리를 잡자마자 요리 준비에 돌입했다. 이어 성동일은 김영옥의 등장에 "어머니"라 부르며 마중 나가는 모습으로 어느 때보다 극진히 손님을 대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성동일과 공명이 잔치국수를 준비하는 동안, 김영옥은 김희원에게 질문 폭격을 던지며 유쾌한 대화를 이어갔다. 이어 김영옥은 배고픔을 호소하며 "아무렇게나 부어줘! 금덩어리 먹이려고 그러냐, 최선 다하지 말고 얼른 줘!"라고 호통쳐 웃음을 자아냈다.

참다못한 김영옥은 바달집의 주방 정찰에 나섰고, 갖가지 고명부터 전복구이까지 준비한 성동일의 정성에 "어쩜 이렇게 잘하냐!"라며 기특해했다. 이어 김영옥이 바달집이 마냥 신기한 듯 "다 끝난 다음에 나에게 싸게 팔았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드러내자 김희원이 집안 곳곳을 소개하며 깜짝 공인 중개사로 나서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잔치국수와 전복 버터구이를 선보인 성동일은 김영옥의 반응에 뿌듯해하며 곤드레밥까지 선보였고, 김영옥은 "기가 막힌다, 진짜 맛있다"며 극찬했다. 더불어 김영옥은 잘 먹는 공명을 보며 "우리 손주보다 어리다, 아기다"라고 귀여워하기도.

이어 메밀꿀을 따기 위해 앞마당 산책을 나선 김영옥은 떨어진 밤을 주우며 아이같이 신난 모습으로 모두를 미소짓게 했다. 메밀꿀 맛에 매료된 이들은 메밀꿀을 구매해 가래떡과 함께 맛보며 연신 감탄했다.

김영옥이 김치만두를 만들기 위해 주방에 입성했다. 약식으로 하겠다는 말과 달리 손이 큰 김영옥의 만두소 준비에 공명이 주방 보조로, 성동일과 김희원이 왕만두피 만들기 담당으로 나서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이들은 함께 만두를 빚으며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3'는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