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스엠 주가 오르자… 가수 보아, SM 스톡옵션 행사해 1억원대 차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가수 보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에스엠(SM) 비등기이사인 가수 보아가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약 1억원 규모 차익을 얻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보아는 지난 7월12일 스톡옵션을 행사해 주당 4만2640원에 SM 주식 6000주를 취득했다. 이어 지난 7월29일 주당 6만2494원에 4046주를, 이달 7일 주당 7만6106원에 754주를 각각 처분했다. 스톡옵션 행사와 두 차례 주식 처분에 따른 차익은 총 1억556만원 규모다.

SM 내 또 다른 비등기 이사인 강타(안칠현) 역시 스톡옵션으로 6000주를 받았으나 아직 행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SM 주가는 최대주주 지분 매각설과 오프라인 공연 재개 기대 등에 힘입어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이날 종가는 7만8000원이며 올 들어 주가 상승률은 162.18%에 이른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