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진호 "김선호 위약금 한푼도 안 낼 것…광고주도 청구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사진=솔트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인에게 임신중절을 종용한 의혹에 휘말린 배우 김선호가 광고계의 손절에도 위약금을 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28일 생방송에서 "김선호에게 위약금을 청구한 회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선호가 대세 배우고 적어도 광고료로 50억원 이상을 받았기에 위약금이 클 것으로 봤는데 광고 관계자의 말은 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 계약 때 사생활 문제까지 계약서에 적지는 않는다"며 "통상적으로는 (위약금을 내려면) 범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야 하고 명확한 범죄에 대해서만 위약금을 물어주는 게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선호가 나온 광고가 채널에서 내려간 것은 "신뢰의 문제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광고사에서도 이 일이 터지고 소속사에 물어봤는데 명확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며 "신뢰에 문제가 생겨 선제적인 조치를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이진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호는 또 피해 광고사가 김선호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하더라도 승소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봤다. 그는 "사생활 문제이기 때문에 위약금은 안 물어줘도 된다"며 "다만 남은 계약 기간 광고비를 돌려달라는 정도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선호는 전 연인으로부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폭로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김선호는 출연 중이던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했다.

지난 26일 김선호에게 제기된 '배우 K'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는 보도가 나온 뒤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이날 디스패치는 배우 K 의혹의 폭로자이자 김선호의 전 연인인 A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중절 역시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보도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