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대통령, 유럽 순방길 출발…G20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영국·헝가리 방문
교황청 공식 방문 첫 일정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 방문 등을 위해 7박9일 일정으로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파이낸셜뉴스

(성남=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 참석 등 7박 9일의 유럽 순방을 위해 28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1.10.28/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인 공군 1호기편으로 G20이 열리는 이탈리아 로마를 향해 출국했다. 공군 1호기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늦게 로마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헬기를 타고 서울 공항에 진입했으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종문 외교부 2차관,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이탈리아 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 대사, 레커 콜라르 주한헝가리 대사, 김현수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장 등이 맞았다. 문 대통령은 이후 10분 정도 서울공항청사 환담장에서 환송 인사들과 환담을 가진 후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9일(현지시간)부터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첫 공식 일정으로는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번째다.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면담에서는 방북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 기회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그간 교황의 축복 메시지에 감사하고 교황의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그간 교황께서는 북한 방문 의사를 수차례 말씀하신 바 있기 때문에 관련 논의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30일부터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코로나 이후 첫 대면 회의로 '사람, 환경, 번영'의 세가지 대주제로 진행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달 1일과 2일 양일간 개최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와대는 이 과정에서 주요국 정상과 양자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는 어떤 형태로든 만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신임 총리 역시 COP26에 참여하는 만큼 양국 정상의 첫 대면이 성사될 수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G20과 COP26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 양자 정상회담 일정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러나 지금 한국과 양자정상회담을 갖자고 요청한 나라가 상당수라 일정을 맞추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내달 2일 헝가리 대통령의 초청으로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다. 헝가리에서는 아데르 대통령 및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을 갖고 헝가리,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내달 4일에는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비세그라드 그룹 국가들과 각각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