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역대 29번째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29일 고척 KT전에서 시상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경기 3회초 무사 1,2루에서 키움 이정후가 역전을 만드는 적시타를 친 후 덕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23)의 사이클링 히트(히트 포 더 사이클) 시상식이 열린다.

키움 구단은 '2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KT 위즈와 정규시즌 홈 최종전에 앞서 이정후의 사이클링 히트 시상식이 열린다'고 28일 발표했다. 이정후는 지난 25일 대전 한화전에서 1회 단타, 5회 홈런, 6회 2루타, 8회 3루타를 때려내 개인 첫 번째이자 KBO리그 역대 29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했다. 히어로즈 구단 역사에선 2017년 서건창, 2020년 김혜성에 이어 세 번째였다.

시상식에서 키움은 고형욱 단장이 상금 200만원과 꽃다발, 홍원기 감독과 주장 김혜성이 각각 꽃다발을 전달한다. 박종훈 한국야구위원회(KBO) 경기운영위원도 기념 트로피와 꽃다발을 줄 계획이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