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원장 사모님' 장영란, 어쩌다가 전단지 알바까지…"여보, 평생 잘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을 위해 투잡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장영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잖아요. 사랑하는 인친님들 저 사실 취직했어요"라며 "촬영없을때 병원에서 많은 업무를 보고 있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병원 인근아파트를 돌며 전단지 작업 업무를 하고있다"며 "20대때 알바 했던 생각이 난다. 오늘도 엄마는 달린다. 여보 평생 잘해라"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장영란은 남편 한창이 새로 개업한 한방병원의 홍보 전단지를 열심히 돌리고 있는 모습이다.

바쁜 스케줄을 쪼개 남편을 위해 투잡까지 해내는 장영란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