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콜드플레이 "BTS, 땡큐 앤 러뷰…같이 노래해줘서 고마워"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27일 방송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콜드플레이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세계적인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남겨 시선을 집중시켰다.

MC 유재석은 "가끔 해외에서 편지들이 오는데 오늘도 또 왔다"라고 알려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내 공개된 영상 속에는 콜드플레이 멤버 크리스 마틴, 조니 버클랜드가 활짝 웃고 있었다.

이들은 "안녕하세요, 자기님!"이라고 인사했다. 유재석은 "아니 이 분들 콜드플레이 아니냐"라며 놀라워했다. 콜드플레이는 "두 분과 만나게 돼 반갑다. 저희 노래 들었을 한국 분들께도 인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새 앨범을 발표한 콜드플레이는 신곡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누구나 겪는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사랑, 상실의 아픔, 행복, 우정 등 말 그대로 우리가 모두 겪을 법한 노래"라고 알렸다.

특히 콜드플레이는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함께 신곡 '마이 유니버스'를 불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BTS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크리스 마틴은 "땡큐 앤 러뷰"라며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들은 "BTS와의 협업은 정말 굉장했다. 그들은 매력적이며 상냥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했다. 고맙다, 우리와 노래해줘서"라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즐거웠다"라고 고백해 훈훈함을 더했다.

유재석은 "이렇게 종종 해외에서 스타들이 우리 '유퀴즈'에 메시지를 보내주고 있다"라며 고마워했다. 옆에 있던 조세호는 "이 분들은 우리 얼굴을 모를 수 있지 않냐, 만약 알았을 때 어떨지 반응이 궁금하다"라고 신기해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콜드플레이는 그냥 스태프들이 해 달라는대로 하는 거다. 자기님 해주세요, 유퀴즈 해주세요"라고 해 웃음을 샀다. 실제로 공개된 비하인드 영상에서 콜드플레이는 '자기님', '유퀴즈'를 반복 연습해 웃음을 자아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