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 때리는 그녀들’ 바다, 박선영도 인정한 킥력…윤태진→신아영 에이스 ‘급부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첫 경기만에 에이스들이 나타났다.

27일 방송된 SBS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로테이션 데뷔전 첫 경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탑걸, FC아나콘다까지 신규 팀을 이끌 세 명의 감독도 공개됐다. FC불나방을 정규 시즌 우승으로 이끌었던 이천수가 이번엔 신규 팀을 맡게 돼 놀라움을 안겼다. FC구척장신과 FC월드클라쓰 감독이었던 최진철은 이번에도 신규팀을 맡게 됐다. 이어 2002월드컵 멤버인 현영민이 신규 감독으로 등장해 어떤 지도력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규 세 팀의 로테이션 데뷔전이 시작된 가운데 FC탑걸과 FC아나콘다의 첫 경기를 지켜보던 치타는 “경기장이 너무 크다”며 혀를 내둘렀고 응원 차 방문한 FC불나방과 국대패밀리, 월드클라쓰는 “원래 경기장은 더 크다”고 겁을 줬고 이천수는 “그런 말은 내가 하겠다”며 만류해 웃음을 줬다. 이들은 첫 경기에 실수 연발인 신규팀 선수들을 보며 “우리도 처음엔 그랬다”고 위로의 함성을 질렀다.

경기 시작 전 두려움에 떨던 모습과는 다르게 양팀 모두 고른 경기력을 보여줬다. ‘무기력 간’이라는 별명을 얻은 간미연 마저 혼신의 수비를 했다. 경기를 앞두고 전력 탐색을 하던 FC원더우먼의 감독 이천수는 “생각보다 세다”며 중얼거렸다. FC탑걸의 바다, FC아나콘다의 오정연, 윤태진의 활약이 돋보인 가운데 이날 첫 골의 주인공은 FC탑걸의 주장 채리나였다.

선취점에 이은 FC탑걸의 맹공에 흐름을 뺏기자 현영민은 작전 타임을 요청했다. 박은영은 “오늘 처음 하는 거지만 굉장히 잘할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초보도 아니고 초하수였다”고 자신의 경기력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오정연 역시 “발로 하는 운동은 처음인데 개념이 아예 다르다”며 놀랐다. 그러나 현영민은 “대형이 흐트러질 줄 알았는데 지키려는 게 보였다”고 칭찬하며 “슛도 우리가 더 많다, 우리가 제일 강하다고 생각해야 이긴다”고 선수들의 멘털을 수습했다.

오정연의 부상으로 골키퍼 신아영이 필드 플레이어로 교체된 가운데 현영민은 “골이 나갔을 때 상대팀이 체력 저하로 쉬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더라, 우린 그때를 노리자”고 묘수를 냈다. 반면 최진철은 “체력들이 너무 안 좋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선수들은 “이렇게 보여도 지구력이 좋아 더 뛸 수 있다”고 각오를 전했지만 최진철은 “쓸데 없는 데에 뛰지 말자”며 체력 안배를 주문했다.

바다가 강력한 슛으로 절대자 박선영으로부터 “잘 찬다”고 인정을 받은 가운데 전반전 선방을 보여줬던 신아영은 필드 플레이어로서도 뛰어난 기량을 보여줬다. 한편 최진철은 둔해진 채리나, 간미연의 모습에 "두 사람은 지금 없는 것 같다"며 "4대 2로 뛰는 것 같다"고 일침했다. FC탑걸은 체력과 지구력이라는 숙제를 안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